티스토리 뷰

- 김학순 뉴스타파




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뉴스타파는 99% 시민을 위한 비영리, 비당파, 독립 언론기관입니다. 김학순


1 19년 전 할머니가 남긴 목소리 뉴스타파 목격자들 제작진은 19년 전 촬영한 8mm 테이프 하나를 다시 꺼냈습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테이프의 “나의 소원은” 故 김학순 할머니의 마지막 증언





역사 인식을 새롭게 하는 가르침이 되었다. 12.28 한일졸속합의가 있은 후 뉴스타파가 제작한, 목격자들 프로그램 중 나의 소원은에는 1997년 김학순 할머니가 김학순 할머니에 대한 기억




- 김학순 pd




아침 방송에 인문학 꽃을 피우다, 김학순 PD. 하루를 여는 인문학 담소. KBS2TV 여유만만은 지난 1월에 과감한 개편을 단행했다. 역사, 심리, 문학 아침 방송에 인문학 꽃을 피우다, 김학순 PD


수십 년 동안 제기하지 못했던 위안부 문제가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 이후 당시 촬영은 현재 뉴스타파 목격자들 제작에 참여중인 박정남 PD가 “나의 소원은” 故 김학순 할머니의 마지막 증언


지난 1991년 8월 14일 김학순 할머니가 수치심을 이겨내고 공개석상에 선 지금, 이동석 PD의 취재기는 우리가 역사에 묻힐 뻔한 진실을 어떻게 나는 1992년 종군위안부 취재에 착수했다





맡았으며, 영화사 리얼라이즈 대표 원동연제네시오 씨가 프로듀싱, KBS 김학순프란치스코 PD와 배우 안성기 씨, 작곡가 노영심 씨가 함께 기획 및 섭외를 맡았다 교황님 방한 축하 뮤직비디오 코이노니아 우리모두 선물이 된다.




- 김학순 교수




김학순 영화전공 교수. “일생은 짧다 시시하게 굴지 말라”. 영국정치가 디스레일리가 말했습니다. 예술가에게 있어 중요한 것은 열정입니다. 삶과 예술에 대한 열정이 김학순 영화전공 교수


김학순 초빙교수 미디어관 305호 · 박정찬 기금교수 미디어관 501호 · 이종원 관훈신영 초빙교수 @korea.ac.kr 초빙교수


안녕하세요 서강소식이에요. 2016년의 첫 포스팅!! 으로 훈훈한 기금전달 소식을 가져와 보았답니다 ^^. 여러분 2015년 여름, 큰 인기를 끌었던 서강대학교 연평해전 감독 김학순 교수, 서강대에 기금





교수신문 기자로 산다는 것.hwp 기자로 산다는 것 김학순 경향신문 “나는 쓴다, 그러므로 존재한다 기자로 산다는 것 김학순 경향신문 선임기자




- 김학순 고려대




경향신문 수습기자로 입사해 워싱턴 특파원, 국제부장, 사회부장, 정치부장, 편집국 부국장, 논설위원, 논설실장, 대기자大記者 등을 지냈다. 현재 고려대학교 미디어 김학순


김학순 고려대 미디어학부 초빙교수·북칼럼니스트 2015년 07월호.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욕망인간이 이상향을 갈망한 흔적은 동서양과 고금을 가리지 않고 발견된다. 세상을 바꾼 책 이야기


김학순 전 경향신문 논설실장은 2012학년도 1학기부터 1년간 관훈클럽신영연구기금이사장 문창극 추천 고려대 미디어학부 초빙교수로 강의한다 김학순씨 고려대 초빙교수 강의





김학순의 세상톺아보기 추축국 독일·일본·이탈리아의 국격 기사입력 20130812 1515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68년이 지난 지금 전범 추축국樞軸國인 독일 김학순의 세상톺아보기 추축국 독일·이탈리아·일본의 국격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42,876
Today
4
Yesterday
2
링크
TAG
more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